GSK-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 코로나바이러스 극복 위한 협력 체결

∙ GSK-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 코로나19를 포함 향후 발생 가능한 잠재적인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상황 대응 위해 독자적인 과학기술 전문성 결합
∙ 유망한 SARS-CoV-2 항체 후보물질, 향후 3~5개월 내 임상 2상 진입 가속화
∙ GSK,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에 2억 5천만 달러 출자 예정


[2020년 4월 13일 월요일] GSK와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Vir Biotechnology)는 코로나19를 유발하는 SARS-CoV-2를 포함한 코로나바이러스 치료법을 연구개발 하기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으로 활용 가능해진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독자적인 단일 클론 항체 플랫폼 기술을 사용하여, 기존 항바이러스 항체를 가속화 하고 현재 코로나19 팬데믹과 향후 발생 가능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상황에 대한 치료 또는 예방 옵션으로 사용될 수 있는 새로운 항바이러스 항체를 발굴할 예정이다. 두 업체는 GSK가 가진 기능 유전체학 분야의 전문성을 활용하고 양사가 보유한 크리스퍼(CRISPR) 유전자 가위 기법 스크리닝과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세포 숙주 유전자(Cellular host genes)를 표적하는 항 코로나 바이러스 화합물을 발굴하는데 주력하게 된다. 또한, 이번 협력을 통해 SARS-CoV-2 및 기타 코로나바이러스의 백신을 연구할 계획이다.

GSK 최고과학책임자(Chief Scientific Officer) 및 R&D 부문 사장인 할 바론(Hal Barron) 박사는 “비어 사가 보유한 고유 항체 플랫폼은 다양한 병원체의 치료제로서 항체를 성공적으로 발굴 및 개발한 전례가 있으며, 면역학에 집중하는 GSK의 R&D 접근법과 상호보완적 성격을 지니고 있다”며 “양사의 재능과 열정을 결합해 코로나19를 표적으로 하는 매우 유망한 항체 후보물질을 발굴할 뿐만 아니라, 여러 질환을 위한 치료제를 개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치료가 시급한 환자들의 요구에 따라, 이번 제휴는 비어 플랫폼에서 확인된 VIR-7831과 VIR-7832 항체 후보물질 개발에 일차적인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두 후보물질은 SARS-CoV-2 스파이크 단백질(spike protein)에 높은 친화성을 보였으며, 실시간 세포기반 실험 기법(live virus-cellular assays)에서 SARS-CoV-2를 중화시키는 데 강력한 효과를 보였다. 의약품 등록허가를 위해 양사는 향후 3~5개월 내 바로 임상 2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번 제휴로 비어의 크리스퍼 스크리닝 및 머신 러닝 접근법을 활용해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세포 표적들도 발굴할 계획이다. 비어는 인플루엔자를 포함한 기타 호흡기 병원체 및 B형간염 바이러스에서도 다수의 잠재적인 표적을 확인해왔으며, 앞으로는 SARS-CoV-2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모든 바이러스 계열에 존재하는 중화 항원결정기(neutralising epitopes)를 확인하는 비어의 역량과 GSK의 백신 기술 및 전문성을 결합해, SARS-CoV-2 및 기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관한 연구도 공동 수행하기로 합의했다.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 CEO인 조지 스캔고스(George Scangos) 박사는 “이번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상황을 종식시키기 위해서 병용 또는 순차 치료에 기반한 다양한 치료 접근법이 필요하다는 점이 확실해지고 있다”며 “이번에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는 끝이 아닐 수 있다. 우리는 이러한 통찰력에 기반한 과학적 접근방식을 가지고 있으며, 이번 전략을 GSK와 함께 실현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GSK는 우리와 같은 기조의 R&D 전략, 백신 분야에 대한 심도 깊은 전문지식, 그리고 세계 각국에 의약품을 공급하는 놀라운 접근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GSK는 비어의 기술을 활용하기 위해, 2020년 3월 27일 종가에 10% 프리미엄을 더한 37.73 달러로 매입하여 2억 5천만 달러 규모의 지분 투자를 실시할 예정이다. 지분 투자와 제휴계약은 동시에 완료될 예정이며, 하트-스코트-로디노 반독점 개선법(Hart-Scott-Rodino Antitrust Improvements Act) 하에 적법한 규제 기관들의 심사 등의 통과를 조건으로 하고 있다.


비어의 항체 플랫폼에 대하여

비어는 드물게 감염성 질환에 감염되지 않거나 질환을 극복한 사람에게서 발생하는 성공적인 면역 반응을 활용한 강력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생존자들에게서 발견한 희귀한 항체를 사용하며, 이 항체는 빠르게 변이가 일어나거나 지금까지 치료가 불가능했던 병원체를 직접적으로 중화시키거나 면역체계를 자극함으로써, 병원체 감염을 예방하거나 잠재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또한, 비어는 발견된 완전한 인간 항체를 조작해 치료 잠재력을 향상시킨다. 이 플랫폼은 에볼라(mAb114, 현재 콩고 민주 공화국에서 사용), B형간염 바이러스, A형 인플루엔자, SARS-CoV-2, 말라리아 등 다양한 병원체의 항체를 확인하고 개발하는데 사용되었다.

비어의 선천 면역 플랫폼에 대하여

크리스퍼에 기반한 기능 유전체학과, 컴퓨터 생명공학, 그리고 머신 러닝을 활용해, 병원체의 생존에 필요한 주요 개체 요인 및 선천 면역 체계의 보호 효과를 확인한다. 효과가 확인되면, 비어는 병원체 복제를 차단하거나 감염을 통제하기 위해 선천면역을 유도하는 후보물질들을 식별한다.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에 대하여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는 임상 면역학 전문기업으로 면역학적 통찰을 최신 기술과 결합하여 심각한 감염 질환을 예방하고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비어는 자연 면역 과정의 비판적 관찰을 기반으로, 면역 체계를 자극하고 향상시키도록 설계된 4개의 플랫폼 기술을 결합했다. 현재 개발 중인 파이프라인은 B형간염 바이러스, A형 인플루엔자, SARS-CoV-2, HIV, 결핵의 표적 후보물질로 구성된다. 자세한 사항은 www.vir.bio에서 확인 가능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