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 국내 R&D 임상시험 역량강화 및 활성화를 위한 협약 체결

전문인력 양성, 글로벌 임상시험 지원 등 다방면에서 협력 확대

▲4일, GSK와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KoNECT)가 국내 R&D 임상시험 역량강화 및 활성화를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2017년 12월 5일 화요일] GSK 한국법인(홍유석 사장)은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KoNECT: 지동현 이사장)와 국내 R&D 임상시험 역량강화 및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하고 지난 4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KoNECT 회의실에서 진행된 이 날 체결식에는 지동현 이사장과 홍유석 GSK 한국법인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GSK는 향후 3년간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와 함께 ▲우수한 임상시험 전문인력 양성, ▲글로벌 임상시험 수행 지원, ▲국가 임상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자문, ▲임상연구 관련 최신 정보 및 학술자료 공유 등 다방면에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 일환으로 GSK는 내년부터 국내 제약사, 임상시험수탁기관(Clinical Research Organization: CRO), 연구소 등에서 필요한 임상시험 전문가 양성을 위한 고급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GSK의 강사진 및 전문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홍유석 GSK 한국법인 사장은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는 우리 나라의 임상시험 인프라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실질적 지원과 관·산·학 협력을 주도하는 리더”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GSK는 국내 임상시험기관, 연구자들이 해외 임상연구 수행, 글로벌 제약사 및 연구기관과의 협업, 다국가 신약 개발 프로젝트에의 참여 기회를 늘리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동현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글로벌 제약 R&D 리더인 GSK의 지원을 통해 한국 임상시험의 신뢰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고자 하는, KoNECT와 글로벌 제약기업이 협력하는 새로운 모델을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임상시험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들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SK 한국법인은 국내에 가장 많은 글로벌 R&D 연구를 유치하는 제약사 중 하나로 항암, HIV 및 감염, 호흡기 질환, 백신 등의 분야에서 국내의 여러 연구기관 및 대학, 정부 등과 적극 협력하고 있다. 또한, 2015년 GSK 본사가 전세계적으로 글로벌 신약 R&D 프로젝트에 집중 투자하기 위해 선정한 총 20개의 ‘R&D 집중국가(R&D Foot Print Countries)’ 중 하나에 선정돼 국내에서 신약 R&D 노력을 더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는 국내 임상시험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및 신약개발 역량 확보를 목표로 2014년 3월 25일 보건복지부 산하 재단법인으로 설립허가를 받았다. 이어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2014년 7월 9일 신약연구개발 정보관리 전문기관으로 지정, 보건복지부 위탁 임상시험 인프라 조성사업 기관으로서 임상시험산업 역량강화와 환경개선의 업무를 부여 받은바 있다.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는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해 임상시험산업 선진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과 임상 전문 인력 양성 및 전략적 대외협력을 통해 글로벌 임상 점유율을 확대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 # #

GSK에 대하여

GSK(글락소 스미스클라인)는 과학 기반의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혁신적인 치료제 및 백신, 컨슈머 헬스케어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더욱 많은 사람들이 건강하고 왕성하게 활동하며 장수할 수 있도록(Do more, feel better, live longer) 돕는 것을 사명으로 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www.kr.gsk.com 또는 www.gsk.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