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2016년도 ‘의약품 접근성 지수’ 평가에서 1위 차지

‘접근성 향상을 위해 가장 적극적인 기업’으로 평가 받아

[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GSK(한국법인 사장 홍유석)는 최근 발표된 2016년 의약품 접근성 지수(Access to Medicine Index)에서 5회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GSK는 특히 연구개발(R&D), 가격책정, 의약품 제조 및 배포, 제품 기부 등의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의약품 접근성 지수는 세계 상위 20개 제약사를 대상으로 개발도상국에서의 보건의료 접근성 개선 노력을 독립적으로 평가하는 지표로, 7개 영역에 걸쳐 개별 회사의 성과를 측정한다. GSK는 명확한 의약품 접근성 전략과 회사 전사적인 노력을 인정받아 2008년 평가가 시작된 이래 매회 1위를 기록했다.

GSK의 CEO 앤드류 위티 경(Sir Andrew Witty)은 “이번 평가는 보건의료 접근성 확대를 위한 GSK의 지난 10여 년 간의 노력이 반영된 것이며 GSK 및 협력사의 모든 직원이 매일 혁신적인 치료제와 백신을 연구, 개발, 공급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라며, “이러한 노력으로 최빈국의 더 많은 어린이들이 질병에 대한 면역을 갖게 되고 더 많은 환자들이 HIV, 천식 등의 치료제를 공급 받으며 의약품 접근성이 가장 낮은 지역에까지 필수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GSK는 비즈니스 모델의 근본적인 변화를 통해 새로운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비즈니스를 지속할 수 있는 이익을 창출하면서도 가능한 많은 사람들이 GSK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 및 합리적인 가격을 유지해 왔다. 접근성 확대를 위해서는 복잡하고 지속적인 도전이 요구된다. 어느 때보다 까다로웠던 올해의 지수 평가에 지금까지 GSK의 노력이 반영된 것이며, GSK는 더 빠르고 높은 수준으로 보건의료 접근성을 향상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4년도 의약품 접근성 평가 이후에도 GSK는 다양한 활동을 수행해 왔다.

• 세계 최빈국의 의약품 접근성 향상을 위해 자사 의약품의 특허 및 지적 재산권에 대한 점진적 접근을 확대했다.
•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아이들의 말라리아 예방을 위해 유럽 규제당국으로부터 GSK 말라리아 후보백신의 사용에 대해 긍정적 의견을 획득하였다.
• GSK의 최신 HIV 약제인 돌루테그라비르에 대한 접근성 확대의 일환으로, HIV 전문사업부인 비브 헬스케어(ViiV Healthcare)가 의약품 특허풀(Medicine Patent Pool)과 체결한 돌루테그라비르 성인용 제제의 기존 라이선스 계약을 모든 중하위 소득국가까지 확대함으로써 개발도상국 HIV 성인 환자의 94% 이상에 해당하는 270,000명이 추가로 라이선스 계약 범위에 포함되었다.
• 비감염성 질환에 대한 연구 지원을 위한 아프리카 오픈 랩을 발전시키고 아프리카 대학들의 연구 기술 및 역량 강화를 협력하고 있다.
• HIV/AIDS, 하부호흡기 질환, 천식, 백일해 등 더 많은 질환 영역에서 더 많은 제품에 공정 가격 전략을 도입하였다.
• 세이브더칠드런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 최빈국 130만 명의 아이들을 지원하고 있다. 이 일환으로 말라리아, 폐렴, 설사 등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의 치료 및 백신을 공급한다.
• 새로운 항생제 개발 물질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항생제 내성 발생을 줄이는 동시에 R&D에 투자하고 항생제 접근성 개선 약속을 지켜나가기 위한 제약업계 로드맵을 구축했다.

이러한 계획은 지속 가능한 접근성 및 혁신 주도, 개발도상국 질환에 대한 연구협력 촉진, 보건시스템 강화를 위한 지역사회 지원을 위한 근본적인 비즈니스 모델 변화에 기반하고 있다. GSK는 이러한 노력을 확대하기 위해 정부, NGO, 다른 기업 등과도 적극 협력하고 있다.

2016년도 지수에서 GSK는 의약품 접근성 보장에 가장 적극적인 기업(the most access-oriented company)으로 평가되었다. 2014년보다 향상된 점수를 획득했으며, 7개 중 1개를 제외한 모든 영역에서 상위 3등급 이내 점수를 받았다. 더 많은 의약품에 공정가격 전략을 실행한 노력과 세계 보건 이익을 위한 지속적인 제품 및 기술 개발에 대한 헌신이 특히 주목 받았다. 업계 선도적으로 의약품 영업 및 마케팅 방식을 현대화 하며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한 점 역시 좋은 평가를 받았다. GSK는 의료전문가에 대한 강연료 지급을 중단했으며, 영업직원에게 개인별 매출 목표를 설정하지 않는다.

2016년 지수 평가를 위한 자료 제출 이후에도 GSK는 의약품 및 백신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후속 단계를 밟아왔다. 정부가 지원하지 못하는 난민 사회를 위한 예방접종사업을 지원, 실행하고 있는 국제 시민기구에 최저가격으로 폐렴구균 백신을 공급하는 노력을 확대하고 있다.

# # #

▶ 의약품 접근성 지수(Access to Medicines Index)

• 의약품 접근성 지수는 2004년에 설립된 국제 비영리 기구인 의약품 접근성 재단(Access to Medicines Foundation)의 주된 업무이다. 일련의 전략 및 기술 분야에 걸친 평가를 통해 20개 제약회사의 순위를 결정한다.
• 2016년 지수 평가에서 제약사 순위는 7개 영역을 기준으로 하였다: △전반적인 의약품 접근성 관리 △시장 영향력 및 법규정 준수 △연구개발 △ 가격책정, 생산 및 유통 △역량 개발 △제품 기부이다.
• 의약품 접근성 지수는 2008년 처음 발표된 후 2010년, 2012년, 2014년에 발표되었다. 평가 시 헌신, 투명성, 성과 및 혁신에서 나타나는 업계의 동향도 함께 분석되고 있다.

▶ GSK에 대하여

GSK(글락소 스미스클라인)는 연구개발 중심의 세계적인 다국적 제약 및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인류가 보다 왕성하게 활동하면서 건강한 삶을 영위해 나갈 수 있도록 인류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업과 관련된 정보는 www.kr.gsk.com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