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스 및 오렌지데이

오렌지데이 및 펄스

GSK는 단순한 재정적 후원에서 벗어나 직원들이 연 근무일 수 중 1~2일을 자원봉사에 활용하도록 하는 ‘오렌지데이' (Orange Day)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임직원 자원봉사단체인 ‘오렌지봉사단’을 비롯해 직원 참여에 의한 다양한 인적 봉사활동을 진행합니다.

 

PULSE Volunteer Partnership (펄스)

[펄스 자원봉사자로 활동한 한국법인 직원과 가나 지역 주민]

GSK는 직원들이 지역사회의 문제에 직접 참여하며 가치 있는 공헌을 할 수 있도록 2009년부터 ‘펄스’란 장기 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펄스에 참여하는 직원들은 3~6개월 동안 세계 각지의 펄스 파트너로 지정된 NGO, 자선단체에 파견되어 보건, 교육, 환경 등의 분야에서 근무하게 됩니다.  이러한 현장 경험을 통해 자신의 전문성은 물론 리더십 역량과 사회문제에 대한 책임의식을 키울 수 있으며, 실제 PULSE 활동을 마치고 돌아온 자원봉사 참가자의 80%는 참여 후 업무에서 훨씬 더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휘하게 됐다고 합니다.

펄스 프로그램은 2012년 12월 세계자원봉사협의회(IAVE)와 글로벌 기업자원봉사협회(GCVC)가 선정한 올해의 “Inspiring Practice”를 수상한 바 있습니다.